티스토리 뷰

밑줄긋기

새의 선물, 은희경 1995

이니그마7 2020. 3. 21. 02:12

아주 늙은 앵무새 한 마리가
그에게 해바라기 씨앗을 갖다주자
해는 그의 어린 시절 감옥으로 들어가버렸네.


소화기 블록의 압박감에서 기시한 뭔가 다급한 마음도 있었겠지만서도 당황스러울 만큼 빠르고 편하게 읽힌 책. 책장을 덮었을 때 어떻게든 강렬한 심상이 남는 책이 있는가 하면(가령 설국의 새하얀 이미지) 정말 아무것도 남지 않는(말 그대로 투명한) 책이 있는데, 이번 것은 아마 후자에 속하지 않을까. 문단문단은 간결하고 또 표현은 장황하되 끊김이 없으며, 지나치게 깊이 들어가지 않으면서도 그만큼 넓게 관찰되는 소설이라는 생각을 해본다. 무엇보다 지나치게 유기적이지 않은 것이 어딘가의 평에서 말했듯 쿤데라의 그것과 비슷하기도 하고.


꽤 부담스러울 수 있는 내용임에도 마음이 편안한 이유가 내가 아직 어려서인지 아니면 정말 나도 다 성장해 버려서인지, 아니면 나도 어느 시점 이후로 감옥에 들어가 버렸기에 그런 것인지는 잘 모르겠다. 인생은 정말 농담같은 우연으로 이루어져 도대체 알 수가 없는 것이니까.


뭔가 더 쓰고 싶은데 쓰질 못하겠다. 글보다는 두서없이 지껄일 수 있는 말이 더 편해졌고, 우연처럼 다가올 당장의 성적과 곧 닥칠 내 진로의 결정들이 더 무겁다. 참을 수 없을만큼 가볍다.

 

20130611.

'밑줄긋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의미의 축제, 밀란 쿤데라 2012  (0) 2020.03.21
새의 선물, 은희경 1995  (0) 2020.03.21
깊은 슬픔, 신경숙 1994  (0) 2020.03.21
자기 암시, 에밀쿠에 1922  (0) 2020.03.21
소유냐 존재냐, 에리히 프롬 1976  (0) 2020.03.21
나목, 박완서 1970  (0) 2020.03.21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