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밑줄긋기

나목, 박완서 1970

이니그마7 2020. 3. 21. 01:44

  ... <사랑하는 진이 오빠> 나는 진이 오빠의 금속성으로 비정한 눈과 굳게 닫힌 얄팍한 입술을 생각했다. 그는 절대로 너절한 답장 따위는 안 쓸 게다...(중략)... 그러나 답장은 안 주셔도 좋습니다. 사랑하는 진이 오빠. 좀 쑥스럽지만 이렇게 부르고 싶습니다. 이웃의 개 짖는 소리도 안 들리게 넓은 집에 외롭게 살고 있기 때문인가 봅니다. 이 무섭도록 완벽한 적막을 견디는 길은 사랑하는 여러 사람들을, 사랑하는 남자, 사랑하는 친구, 사랑하는 혈연을 가졌다는 믿음뿐입니다. 그럼 안녕ㅡ


  어머니의 그 독특한 마른기침 소리가 나고 그것에 호응해서 문풍지가 울고 분합문과 채양이 떨었다.

 

 
<나목> 中,  박완서1970

'밑줄긋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무의미의 축제, 밀란 쿤데라 2012  (0) 2020.03.21
새의 선물, 은희경 1995  (0) 2020.03.21
깊은 슬픔, 신경숙 1994  (0) 2020.03.21
자기 암시, 에밀쿠에 1922  (0) 2020.03.21
소유냐 존재냐, 에리히 프롬 1976  (0) 2020.03.21
나목, 박완서 1970  (0) 2020.03.21
댓글
댓글쓰기 폼